•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나뚜루
  • 조회 수 143

(서울=연합뉴스) 은행팀 =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처음으로 1천100조원을 넘어서 역대 최대 규모에 이르렀다. 코로나19 사태에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돈값(금리)'이 떨어지자 부동자금 증가 속도가 점차 빨라지는 양상이다.

이처럼 갈곳을 잃고 시중에 흘러넘치는 돈은 결국 투자 대안으로 증시나 부동산으로 흘러 들어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31일 한국은행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현금통화,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등 부동자금의 규모는 지난 3월 말 현재 1천106조3천38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일 뿐 아니라 지난해 11월(1천10조7천30억원) 1천조원을 넘어선 뒤 3월까지 5개월 연속으로 매달 불어나고 있다.

금리 인하와 함께 부동자금의 증가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증가폭이 지난해 11월(32조7천억원 증가)과 12월(34조8천억원 증가) 30조원대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발생한 올해 2월에는 47조원으로 커졌다. 한 달 증가폭이 40조원을 넘은 것은 통계 집계 이래 최초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전후해 시장금리가 낮아지고 채권을 뺀 금융상품의 수익률이 전반적으로 떨어지면서 자금이 시중을 떠도는 현상이 심해진 것으로 해석된다.

예를 들어 은행 정기예금 금리는 이미 1% 남짓에 불과하다. 한은이 집계한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를 보면 은행권의 잔액 기준 정기예금 금리는 지난해 3월(2.02%) 이후 꾸준히 내려 지난달(1.57%)에는 1.5%대로 내려앉았다.

더구나 지난 38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하(0.75%→0.5%)로 유동성은 더 풍부해지고, 시중 자금이 증시나 부동산으로 흐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부동자금은 금리가 떨어질수록 그대로 남기가 점점 더 부담스러워져 어디론가 자산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황 연구위원은 "부동산 시장은 규제가 굉장히 강해졌는데, 향후 보유세까지 강화하는 쪽으로 갈 것"이라며 "이 때문에 한동안은 부동산 시장보다는 주식시장으로 자금이 흘러갈 가능성이 더 크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최근 코스피가 2,000선 고지를 되찾으면서 증시에 자금이 몰리고 있다.

투자자가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에 맡겨놨거나 주식을 판 뒤 찾지 않은 돈인 투자자예탁금은 이달 28일 현재 44조5천794억원으로,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전인 지난해 말(27조3천384억원)보다 63.1%나 급증했다.

개인 투자자들이 빚을 내 주식을 사들인 신용거래융자 잔고도 이달 18일(10조783억원)에 3월 이후 두 달여 만에 10조원대로 올라섰다. 통상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는 개인 투자자가 많아지면 신용융자 잔고가 늘어나는 경향을 보인다.

황 연구위원은 "코로나19 이후 계속 주식시장으로 자금이 들어오는데, 한동안은 저가 매수 기회를 활용한다는 측면도 있었지만 갈 곳 없는 유동성이 유입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향후 가격 조정 조짐이 보이면 부동산 시장에도 언제라도 돈이 흘러들 수 있는 상황이다.

우리은행 양재남금융센터 조현수 PB팀장은 "저금리 시대 부동산 투자가 대안일 수 있지만, 현재 부동산은 하락 사이클에 있다고 본다"며 "무엇보다 너무 부동산 가격이 많이 오른 데다, 코로나 사태로 실물경기가 더 나빠지면 실업·소득 감소와 함께 부동산 가격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 팀장은 "다만 앞으로 코로나 백신·치료제 개발 소식과 함께 경기와 물가가 회복될 조짐이 보이기 시작하면, 부동산 투자를 고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단기부동자금 증감 추이(단위: 십억원, %)

시작합니다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96 앞으로의 목표 dood 20.06.02.23:01 2
4195 스페이스x에서 운영예정인 민간인 우주여행 암도없냐 20.06.02.23:01 4
4194 가양동 떡상은 얼마 안남았습니다. 칙칙폭폭. 질럿 20.06.02.23:00 5
4193 여기는 많이들 반포랑 잠실을 물고 늘어지네 매일한주 20.06.02.23:00 4
4192 니깟 새끼들 지랄 염병을 해도 앞으로 난 iuai127 20.06.02.23:00 4
4191 현기차건 나발이건 관심없어 낚시질 안통해 팜팜 20.06.02.23:00 4
4190 서울 에서 충청도 vs 전라도 vs 경상도 이미지 Boom 20.06.02.23:00 7
4189 병신거지창녀들이 결혼할 돈도 없는년들이 결혼타령하지? 헤일로 20.06.02.22:59 4
4188 보지에 내 자지를 깊숙이 낑군채 10층 아팟 에어컨에 아몰랑 20.06.02.22:59 4
4187 현실파악 못하는 병신같은 사기꾼들한테 현실을 말할뿐 나뚜루 20.06.02.22:59 4
4186 보수 몰락의 시작은 세월호냐? Boom 20.06.02.22:58 4
4185 인구감소나 경기는 부동산에 영향을 못주도록 b,c플랜이 있다고 SODA 20.06.02.22:58 4
4184 비혼으로 살면 돈 더 빡세게 모아야 하지않음?? ㅇㅇㅇ 20.06.02.22:58 4
4183 주거지 계급론을 빌라사는놈한테 설명했는게 싫어하더라 스타벅스 20.06.02.22:58 5
4182 시위대들 베벌리힐스쳐들어갔네 ㄷㄷ 영화배우들 ㄷㄷ 술타벅스 20.06.02.22:57 4
갈곳잃은 부동자금 1천100조 '역대최대'..부동산·증시로?(종합) image 나뚜루 20.06.02.22:57 143
4180 병신들이 남의인생에 관심이 많어 후룹짭 20.06.02.22:57 4
4179 둔촌이십새기들 왜이리 나대냐? 태양권 20.06.02.22:57 4
4178 음 중국에 취권이 홍콩보안법을 지지했다라.. image aaa 20.06.02.22:56 128
4177 청주 집값 폭등해서 난리라서 뉴스까지 뜨네 너구리한마리 20.06.02.22:56 5